총 12페이지

1페이지 본문시작

1090호
2024년3월27일수요일
한국외국어대학교외대신문사TEL.02-2173-2502
발행인박정운 /편집인겸주간지성욱/편집장임채린
서울특별시동대문구이문로107
[기획] >> 4면
[기획]>>5면
[사회]>>8면
[인물]>>12면
우리학교전과제도
기후동행카드와신규교통사업
임지웅아나운서
신입생환영행사해오름식
전과제도의허점,
전과는달라져야할때
현재우리학교는학생들이전공을변경할수있는전과제도를실시하고있으나제도의허점으로인해많은학생들이피해를보고있다.△우리학교전과제도현황
강예원 기자 08yewon@hufs.ac.kr
△우리학교전과제도의문제점△나아가야할방향에대해기사를통해알아보자.
우리학교대학일자리플러스본부,
우리학교몰타기사단UN대표부와파트너십체결,
제3기진로취업지원센터서포터즈수료식개최
‘몰타기사단인턴십’출범
우리학교대학일자리플러스본부는지난11일제3기
서포터즈우수상을수상한김세빈(경영23)씨는“모
지난12일우리학교는뉴욕주재몰타기사단UN(UnitedNation)
회에감사를표했다.이어“우리학교가인도주의의세계적인상
진로취업지원센터서포터즈수료식을개최했다.2022
대표부(이하몰타기사단)와글로벌인도주의외교를촉진하고
든우리학교학생이진로취업지원센터를알수있도록
징인몰타기사단과협력할수있어기쁘게생각한다”며“인턴십
년부터3기째운영중인‘진로취업지원센터서포터즈’
양기관의협력체계를구축하기위해파트너십(Partnership)을
노력하겠다는다짐으로이활동을시작했다”며“센터
프로그램을통해우리학교학생들이귀중한실무경험뿐만아
는대학일자리플러스본부진로취업지원센터의다양
체결했으며오는7월부터인턴십(Internship)프로그램을진행하
니라몰타기사단의인도주의노력에의미있는공헌을할수있
홍보를넘어진로및취업관련정보도얻을수있어두
한사업과프로그램을홍보함으로써센터인지도를개
기로합의했다.
을것이다”라고기대감을드러냈다.
배로뿌듯했던시간이었다”라고전했다.
선하고학생들의진로취업지원프로그램참여도를높
양기관의이번파트너십은세계평화및상호이해와배려를
폴베레스포드-힐(PaulBeresford-Hill)몰타기사단대사는“한
이지연서울캠퍼스학생·인재개발처장은“서포터즈
증진하기위한공동의노력을보여주는사례다.또한‘몰타기사
이고있다.
국외대는대한민국에서가장국제화된대학으로외교관및국
활동경험이성공적인사회일원이되는데기반이될
3개팀으로구성된이번3기서포터즈는지난해9월
단인턴십’프로그램에참가하는우리학교학생들이국제무대
제기구전문가등세계를무대로활약하는인재를양성해왔다”
수있도록다양한활동의기회를제공하고자한다”며
에진행된임명식및OT를시작으로약5개월간△다
에서인도주의실천에의미있는기여와더불어우리나라와국
며“이번인턴십프로그램은인도주의외교분야의미래리더를
“앞으로선발될제4기서포터즈의활동또한최선을
수기관과의업무협약△HUFS글로벌직무박람회△
제사회간의유대를더욱강화할것으로기대를모으고있다.
육성하는데큰도움이될것이다”고전했다.뒤이어“한국외대
다해지원해진로취업지원센터인지도향상과대학일
HUFS특강등여러행사를지원하는한편카드뉴스제
몰타기사단은종교적·인도적목적을위해활동하는국제기구
의유능한학생들이기사단의오랜전통인‘인종이나종교와무
자리플러스센터사업의정책체감도제고를위한노력
작과블로그운영을통해진로취업지원센터의프로그
로전세계적으로다양한의료및구호서비스를지원하고있다.
관하게다양한어려움에직면한사람들을돕는일’에동참할수
을지속적으로기울일것”이란계획을밝혔다.
램을효과적으로홍보하는등서포터즈의역할을충실
뿐만아니라UN상임옵서버(PermanentObserver)자격으로UN
있게돼기쁘게생각한다”고덧붙였다.
히마쳤다.특히인스타그램(Instagram)홍보영상은누
과함께국제사회의안정과평화에기여하고있다.
적조회수약5만7,000회를달성하기도했다.
지유솔기자07yusol@hufs.ac.kr
박정운우리학교총장은이번협력을통해제공되는인턴십기
장휘영 기자 07hwio@hufs.ac.kr

1페이지 본문끝



현재 포커스의 아래내용들은 동일한 컨텐츠를 가지고 페이지넘김 효과및 시각적 효과를 제공하는 페이지이므로 스크린리더 사용자는 여기까지만 낭독하시고 위의 페이지이동 링크를 사용하여 다음페이지로 이동하시기 바랍니다.
상단메뉴 바로가기 단축키안내 : 이전페이지는 좌측방향키, 다음페이지는 우측방향키, 첫페이지는 상단방향키, 마지막페이지는 하단방향키, 좌측확대축소는 insert키, 우측확대축소는 delete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