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8페이지

1페이지 본문시작

994호
2016년4월12일화요일
한국외국어대학교외대신문사TEL.02-2173-2502
발행인 김인철/편집인겸주간견진만/편집장박은혜
서울특별시동대문구이문동270
[보도]>>2면
[보도]>>3면
[기획]>>5면
[인물]>>8면
기숙사총사생회선거논란
양캠퍼스총학은없다
20대들투표를너무안한다?!
무지개넘어서
5면커버스토리
4월 13일은 총선이다. 선거가 끝나면 20대의 투표율은 항상 도마 위에 오
나라대학생투표율,그리고등록금’의진실을알아본다.
른다. 20대들은 언제나 가장 낮은 투표율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이번 기획
20대들은 정말로 선거일에 놀러나갈까? 본지에서 실시한 설문조사를 통
기사에서 이른바‘20대 비판론’으로 불리는 20대 투표율 저조 현상을 살
해우리학교학생들의총선참여의지를알아봤다.
펴본다. 또한 얼마 전 SNS에서 화제가 된‘프랑스 대학생 투표율과 우리
김정록기자91rock@hufs.ac.kr
우리학교새롭게바꿀김종철이사장취임해
외대학보 93기 수습기자
합격을 축하합니다!
김종철제8대이사장취임식이지난3월30일서울캠퍼스애경홀에서열렸다.
들기위한발전계획을수립하고시행토록적극지원하겠다”는세가지포부를
이날,김종철이사장은2005학년도3월부터2016학년도3월까지재임한이남
밝혔다.또,“전통있는명문사학의학교법인인동원육영회의이사장직을맡게
김수연(국제지역·중앙아시아16)
주이사장의자리를물려받게됐다.김종철이사장은서울대치의학대학원교수
돼매우영광스럽다”며“우리학교를세계적으로명성있는학교로발전시키기
김희지(영어·영어14)
며2004학년도부터우리학교재단법인동원육영회에서이사직을겸임해왔다.
박준영(국제지역·인도16)
위해성심을다할것을약속한다”고전했다.김인철총장은축사에서“김종철이
식은개회사·약력소개·취임사·축사·교가제창·폐회사순으로진행
정선영(사회·정외16)
사장이학교발전의또다른전기가될것으로믿는다”며“총장으로서우리학교
됐다.행사엔김인철총장,성낙인서울대총장,권순한총동문회장등300여명
정회인(서양어·네덜란드어14)
이자리했다.김종철이사장의임기는이번해3월30일부터2020년3월29일까
를구축하는데최선을다하겠다”고전했다.취임식에참여한이슬(서양어·스
지다.
조규린(동양어·마인어16)
칸어13)서울캠퍼스비상대책위원장은“새롭게이사장이취임한만큼앞으로
이날김종철이사장은취임사에서“학교의재정건전화를최우선의과제로
최준용(사회·정외16)
우리학교에더많은발전이있길바란다”며축하를보냈다.
삼겠다”, 강화에힘쓰겠다”, 사이버한국외국어대학교,
용인한국외국어대학교부설고등학교를인류평화발전에이바지하는학교로만
추진희 기자 92clelia@hufs.ac.kr
내수가50%이상을차지하는일본
→내수와비교했을때무역의존도가낮은일본
인플레이션과디플레이션은단기적인현상이다.보통은1년안에극복된다.
지난3월23일발행된본지993호9면‘일본은잃어버린20년
→인플레이션과디플레이션은장기적인현상이라
을되찾을수있을까’기사를다음과같이올바르게정정합니다.
달러를통해실적을올린기업들이,엔저의효과를전
기보다단기적인현상일경우가많다.
혀보지못한상태에서임금을올려야하는모순점이있
버블은기본적으로한번생겨나면붕괴되지않는다.
어이것이성장전략으로연결될수있을지도회의적이다.
세계대공황도3년만에극복됐다.
→버블이라는것은기본적으로생성되면붕괴된다.
→달러를통해실적을올린기업들이,엔저의효과를전혀보
→쇼와공황(세계대공황의일본버전)은3년도안돼극복됐다.
지못한상태에서임금을올려야하는모순점이있어이것이성장전
이런선순환을만들기위한일본의금융정책이‘마이너스금리’다
략으로연결될수있을지회의적으로바라보는학자들도있다.
스태그플레이션(stagplation)
→이런선순환을만들기위한것이아베노믹스다.
→스태그플레이션(Stagflation)
아베노믹스연장선상에서마이너스금리를이해해야한다.
2012년부터시작된아베노믹스의원래목표는
2년안에물가수준2%까지올리는것이었다.
금융정책으로인해물가는끝없이오른다.
하지만엔고에서엔저로돌아서며현재는추세가바뀌고있다.
→2013년부터시작된아베노믹스의원래목표는
→금융정책은물가상승만야기할뿐이다.
→지금엔저에서엔고로돌아서고있다.
2년안에물가상승률을2%까지올리는것이었다.

1페이지 본문끝



현재 포커스의 아래내용들은 동일한 컨텐츠를 가지고 페이지넘김 효과및 시각적 효과를 제공하는 페이지이므로 스크린리더 사용자는 여기까지만 낭독하시고 위의 페이지이동 링크를 사용하여 다음페이지로 이동하시기 바랍니다.
상단메뉴 바로가기 단축키안내 : 이전페이지는 좌측방향키, 다음페이지는 우측방향키, 첫페이지는 상단방향키, 마지막페이지는 하단방향키, 좌측확대축소는 insert키, 우측확대축소는 delete키